역시 햐다인!

ETC 2011.07.21 00:36



애니메이션 일상이 2번째 오프닝 곡을 공개하면서 그 곡을 부른 햐다인 역시 그에 어울리는 2번째 PV를 공개했다. 저번과 비슷한 느낌으로, 이번에도 PV의 구성은 카오스다. 가사도 입에 착착 붙는 것 같고 '역시 햐다인!'이라는 말이 나올 만한 곡과 PV.
이번에 함께한 2대 햐다루코는 하야미 아카리. 1대 햐다루코인 아소 나츠코와 마찬가지로 햐다인과 곡 작업을 같이 했었다. 정확히는 하야미가 모모이로 클로버 시절 인연이 닿았다. 현재는 탈퇴하고 솔로 활동 중이다.
또한 PV 중간에 나오는 성우 시모노 히로, 매니저 카와카미 아키라 등 깜짝 우정 출현도 눈여겨 볼 포인트.

'ETC' 카테고리의 다른 글

역시 햐다인!  (36) 2011.07.21
햐다인의 마수에서 빠져나오지 못하고 있다  (26) 2011.04.28
4월 신작들을 봤습니다.  (43) 2011.04.26
우리 집 바통  (53) 2010.06.17

설정

트랙백

댓글

햐다인의 마수에서 빠져나오지 못하고 있다

ETC 2011.04.28 00:20



이전 포스팅에서 언급했던 '일상'의 신선함 중에 하나. 바로 이 오프닝 곡이다.
알 사람은 다 아는 햐다인(ヒャダイン)이 불렀다. (본명: 마에다야마 켄이치)
이 곡의 뮤직비디오가 3D로 나오면서(그것도 가수 본인이 UCC로 공개) 화제가 됐다.

노래를 들어보면 여자와 남자의 2가지 목소리가 나온다.
하지만, 부른 사람은 남자 1명(햐다인). 저기 나오는 남자가 햐다인이다.
여자 목소리는 남자가 전부 부른 후 변조한 것.(가성으로 여성스럽게 불러놓고 피치를 올린 정도인 듯하다)
참고로 햐다인은 이 여자 목소리에 햐다루코라는 이름을 붙였다.
그래서 앨범을 보면 '원곡, 햐다인이 빠진 버전, 햐다루코가 빠진 버전, 둘 다 빠진 버전' 이렇게 4종류가 있다.
뒤에 C가 붙은 게 있고 F가 붙은 게 있는데, 들어보니까 코드를 뜻하는 것 같다.

'그럼 저 뮤직비디오에 나오는 여성은 누구인가요?' 하는 의문이 들 수 있겠다.
필자야 데뷔 초부터 봤던 얼굴이라 알지만, 많은 이들에게는 익숙하지 않을 것 같다.
아소 나츠코라는 처자인데 가수다. 현대마법의 오프닝, 바시소의 오프닝, MM의 엔딩 곡 등을 불렀다.
햐다인과는 앨범을 같이 작업한 적이 있어서 캐스팅이 된 듯하다.

'ETC' 카테고리의 다른 글

역시 햐다인!  (36) 2011.07.21
햐다인의 마수에서 빠져나오지 못하고 있다  (26) 2011.04.28
4월 신작들을 봤습니다.  (43) 2011.04.26
우리 집 바통  (53) 2010.06.17

설정

트랙백

댓글

4월 신작들을 봤습니다.

ETC 2011.04.26 02:37

오, 버릴 것 하나 없는 좋은 풍작이다!



A채널

여성진 4인 체제. 1화는 괜찮게 봤는데 2화, 3화를 거듭하면서 토오루라는 애가 기어오르는 게 슬슬 짜증 남.
그걸 다 받아주는 룬에게서 간디의 냄새가 난다. (토오루는 유우키 아오이, 룬은 후쿠하라 카오리가 성우)
토오루한테 맞고 사는 애(성우가 코토부키 미나코인 애)의 사투리가 들을 만함.
공홈: http://www.mbs.jp/a-ch


Dog Days

제목을 보고 열혈 학원물, 남자들의 뜨거운 싸움을 그린 작품인 줄 알았다.
이렇게 생각하고 봐서 그런지 1화 1초가 재생되는 순간부터 격뿜.
진짜 개들이 ㅋㅋㅋㅋ 싸워 ㅋㅋㅋㅋ 개만 나오는 것도 아니더라 ㅋㅋㅋ
나머지 설정은 대충 뻔한 하렘이고, 지금 생각해보니 약간 메르헤븐 같은 느낌이다.
오프닝 곡을 미즈키 나나가 맡았는데 구리다. 커플곡도 그렇고 동시에 나온 다른 싱글이 훨씬 나은 듯.
공홈: http://www.mxtv.co.jp/dogdays


꽃이 피는 첫걸음


이런 거 좋다. 옛날에 트루티어즈를 봤을 때처럼 심장이 쫄깃해지는 느낌.
주인공의 집안이 개판인 것도 마음에 들고, 주인공 성우(이토 카나에)가 연기도 잘해주는 것 같다.
1화에 나온 남자애(성우가 카지 유우키인 애)가 불쌍한 것만 빼고 전부 마음에 든다.
특히 오프닝 곡 처음 들었을 때(나미다노 아메가~ 호호오 타타쿠~ 부분) 약간 돋았음. 노래 잘 고른 듯하다.
완결되고 1번 더 봐야 할 것 같다.
공홈: http://hanasakuiroha.jp


롯테의 장난감!

쿠기미야 리에가 나온다.
공홈: http://www.rotte-omocha.com


마리아†홀릭 얼라이브

1기에 이어 사이코 같은 분위기다. 이제 변태인 걸 인정하고 진행되는 게, 1기를 안 보면 답답할 듯.
오프닝 곡도 그렇고 카나코만을 중심으로 펼쳐지는 것 같아 불만.
여장 남자는 싫어하지만 마리아도 좀 나댔으면 좋겠다. 현재 포지션이 마츠리카에게도 밀리는 듯.
공홈: http://www.tv-tokyo.co.jp/anime/mh-alive


별하늘에 걸린 다리

일반적으로 무난하긴 한데 본인은 아직 왜 보고 있는지 잘 모르겠다.
공홈: http://www.mmv.co.jp/special/hoshikaka


부르잖아요, 아자젤 씨.

스샷만 보고 "이런 외계인 같은 만화를 봤나" 하고 생각했다.
탐정 사무소에서 일하는 여자애(성우가 사토 리나인 애)를 중심으로 개그 퍼레이드를 펼친다.
겁나 웃긴 건 아니고 적절히 개그 포인트가 있는 정도.
개인적으로 사토 리나가 대마법절정 이후 이런 연기를 보여주는 게 기쁘다.
누나, 언니 말고 이런 것도 계속 좀 했으면 좋겠다. 몰랐는데, 이거 2010년에 OVA가 나왔었다고 한다.
공홈: http://kc.kodansha.co.jp/azazel


탄의 아리아


샤나가 총질을 배웠다. 피자헛이 백업.
공홈: http://www.tbs.co.jp/anime/aria


신만이 아는 세계Ⅱ

1기와 똑같은 패턴, 똑같은 전개, 똑같은 흐름. 다 같은 소리지만.
1기 때도 엔딩 곡이 마음에 들었는데 이번에도 마음에 든다.
근데 타케타츠가 부르는 건 없을 거잖아? ㅋ......
공홈: http://kaminomi.jp


일상

신선했다. 이번 시즌 하나만 뽑자면 일상을 뽑고 싶다.
억지로 웃기려는 설정이 많이 나오긴 하는데 그나마 다 웃겨서 다행이다.
오프닝 곡도, 엔딩 곡도 마음에 든다. 특히 오프닝 곡의 남자 목소리는 묘한 매력이 있다.
성우적 측면에선 학생회의 일존 멤버가 메인을 꿰찼다는 게 중요.
작품은 뜨는데 성우가 못 뜨는 불쌍한 케이스가 되지 않기를 바란다.
공홈: http://www.shinonome-lab.com


성흔의 퀘이서Ⅱ

개인적으로 궁금했던 뒷이야기라 관심은 많다. 관심만.
새 캐릭터들의 성우도 제법 화려해서 듣는 귀는 충족시켜준다.
공홈: http://www.qwaser.jp


캠퍼 fur die Liebe

ㅡㅡ
공홈: http://www.tbs.co.jp/anime/kenpu


이 외에도 더 볼만한 게 있을지 모르겠다.
워낙 나온 게 많아서...

'ETC' 카테고리의 다른 글

햐다인의 마수에서 빠져나오지 못하고 있다  (26) 2011.04.28
4월 신작들을 봤습니다.  (43) 2011.04.26
우리 집 바통  (53) 2010.06.17
2010년 7월 신작 애니 또한 살펴보았다.  (74) 2010.06.13

설정

트랙백

댓글

우리 집 바통

ETC 2010.06.17 14:15
※ 바통의 발자취~☆
------------------------------------------------------------------------------------------------------
코코페리 -> 시리스 ->ε늑대향з, 코코페리 -> 엘리슨 -> ゆり->ε늑대향з
------------------------------------------------------------------------------------------------------

※ 바통의 규칙~☆
1. 본 바통의 내용은 요즘 보고 있는 애니에 대한 한 줄 감상평입니다. (^^ゞ
2. 받으신 분은 발자취에 이름을 씁니다.
3. 최근에 보고 있는 애니에 대해서 간단한 감상평을 성실하게 논술합니다. (응!?)
4. 폭파, 패스, 유기, 폐기, 은폐, 은닉, 반출, 탈출, 회피 등의 꼼수는 불가능입니다. ㅋㅅㅋ
5. 내용을 다 작성하신 분은 다음에 전해줄 두 사람에게 '우파~☆'라는 소리와 함께 무책임하게 바통을 던져줍니다.


※ 특정 애니에 대한 스포일러가 듬뿍 담겨 있을 수 있으니 주의 바랍니다!!!

두 분께 같은 바통을 받아서 함께 적겠습니다.
최근에 보는 애니 중 신작만 몇 작품 적어볼게요.

1. 진 연희무쌍~소녀대란~ (2/5)

5화부터 밀려 있음. 연희무쌍과 진 연희무쌍이 전부 스토리 없이 개드립만 치다가 끝남.
이번 시리즈도 역시 기대는 안 하는데, 올 때까지 온 건지 다소 진지한 전개를 시도.

2. 듀라라라!! (3/5)

10화부터 밀려 있는데 볼 때는 재밌게 봤었다.
근데 류가미네의 정체를 알고 난 후 흥미가 떨어지고 손이 안 간다.

3. 아라카와 언더 더 브리지 (3/5)

10화까지 봤다. 은근히 재밌는데 지루할 때도 있다.
다음 회 예고에 나오는 실사 캇파. 볼 때마다 빵 터짐.

4. 강철의 연금술사 (5/5)

초반에는 아는 스토리라 지루했는데, 아는 스토리를 넘어선 후부턴 제법 흥미롭다.
일단 코믹스 연재분으로 감상을 마쳤지만 애니메이션은 또 다른 매력이 있지 않는가?
남은 3화도 무척 기대 중.

5. 회장님은 메이드사마! (5/5)

현재 보는 작품 중에서 가장 재밌게 보고 있다. 물론 11화까지 지루함 없이.
원래 이런 남녀 애정 행각을 그린 작품을 좋아한다.
특히 우스이가 참 멋있는 것 같다. 다들 이렇게 게이가 돼가는 것이겠지.

6. 워킹!! (4/5)

처음엔 재밌었는데 어느 순간부터(대충 3~4화 정도) 소재가 떨어지기 시작한다.
정말 소소한 재미를 추구하고 있으며 같은 개그를 안 웃길 때까지 사용해서 웃기는 것 같다.
공기년, 폭력년, 민폐년, 쳐묵년 등 여러 년이 나오는 건 좋은 것 같다.

7. 엔젤 비츠! (5/5)

이제 결말이 어떻게 되든 아무래도 좋다. 매번 즐겁게 봤지만 다시 생각해보면 참 억지 전개.
마파두부와 소리없음이 이어질 것인가, 글라스와 소리없음이 이어질 것인가.
참고로 본방보다 라디오가 더 재밌다.

8. 키스×시스 (3/5)

자막을 만들면 보통 2번은 봐야 한다. 매번 생각하는데 2번 볼 작품은 아님.
그래도 분야와 주제에는 충실한 작품이라 본다.
아마 2기가 나오면 제목은 키스×시스×섹스가 되지 않을까 싶다.

9. 성흔의 퀘이서 (2/5)

에너지원이 성유라는 것만 빼면 보통 1인 1능력 설정과 같다.
하지만 성유라는 게 빠지면 이 작품은 뜨지 못했을 가능성도 있으니 작가가 잘 노린 거라 본다.
원작과 다른 방향으로 가버린 애니메이션은 좀 아쉽다.

10. 케이온!! (4/5)

매일 일상을 그리다가 아주 가끔 밴드부의 설정을 살리는 게 난 좋다고 본다.
특히 이번 2기에 와서는 밴드의 모습을 더 자주 그려내고 있어 제작진이 시청자의 의견도 듣는 게 보인다.
하긴, 그래야 앨범을 팔아먹을 수 있으니까. 결혼한다면 나도 우이를 찍겠다.

11. 개그만화 보기 좋은 날+ (3/5)

기존 에피소드와 새 에피소드를 섞어 방영하는 중.
이 작품의 가장 큰 문제점은 개그만화인데 가끔 웃긴 것이다.


바통을 너무 재미로만 적은 것 같아 이번에는 좀 진지하게 적었어요.
주관적인 시각으로 본 거니까 참고 정도만 하시고 바통은 폭파.

'ETC' 카테고리의 다른 글

4월 신작들을 봤습니다.  (43) 2011.04.26
우리 집 바통  (53) 2010.06.17
2010년 7월 신작 애니 또한 살펴보았다.  (74) 2010.06.13
바통 군과 배턴 양  (55) 2010.06.11

설정

트랙백

댓글

2010년 7월 신작 애니 또한 살펴보았다.

ETC 2010.06.13 19:36
정확히 3달 만에 다시 적게 되는군요. 시간 정말 빨리 가는군요.

지난 1월, 4월이 흉작이었다고 보는 사람이 많은 것에 반해 이번 7월은 정말 무난한 것 같아요.
괜찮은 후속작도 많이 보이고 원작과 제작진으로 보장된 작품도 있고.
그나저나 벌써 「강철의 연금술사 Remake」가 끝나는 시간이 왔다는 게 아쉽네요.

아무튼 이번 시즌에 재밌어 보이는 몇 작품을 소개해볼게요.


#1 쓰리몬(みつどもえ)


사용자 삽입 이미지
© 桜井のりお(週刊少年チャンピオン)/みつどもえ製作委員会


국내에 정발된 코믹스. 애니화가 된다고 해서 기대하시는 분이 많다고 하네요.
일단 PV만 봤을 때, 드라마 CD만 들었을 때 느낌은 괜찮은데. 그래도 나와봐야 알겠죠?
괜히 애들이 3명씩 짜고 나오면 아이들의 시간이 생각납니다.
다른 이야기지만, 아이들의 시간 최근 연재분을 보니 갈 때까지 가서 아주 천원돌파했던데.

메인 성우로는 타카가키 아야히, 아케사카 사토미, 토마츠 하루카, 시모노 히로.
그 외 사이토 치와, 토요사키 아키, 산페이 유코, 치하라 미노리, 이구치 유카 등이 조연으로 출연.
공식 홈페이지: http://www.mitsudomoe-anime.com/


#2 오오카미 씨와 일곱 명의 동료들(オオカミさんと七人の仲間たち)


사용자 삽입 이미지
©2010 沖田雅/アスキー・メディアワークス/オオカミさんと製作委員会


국내에 정발된 라이트노벨. '학생회의 일존'와 '스즈미야 하루히의 우울'처럼 매권 제목은 조금 다르네요.
'오오카미 씨와 ~'가 기본 형태를 이루는데 애니화되면서 전체 타이틀을 1권에서 따왔어요.
공개된 PV를 통해 분위기를 파악한 후 마음에 들어서 현재 소설을 구매한 상태예요.
이토 시즈카를 오오카미 료코 성우로 썼는데, 이게 은근히 잘 어울리더군요.
쿠로코아라이 사토미는 여전히 그 상태지만(...) 쟛지맨트데쓰노.

성우진은 이토 시즈카, 이토 카나에, 이리노 미유, 호리에 유이, 카와스미 아야코, 노지마 히로후미,
코야마 키미코, 아사누마 신타로, 토요사키 아키가 주를 이루네요.
키미키미와 미유 군이 간만에 등장하는 것 같아 기대 중. 제작은 J.C.Staff에서 맡았습니다.
공식 홈페이지: http://www.otogi-bank.com/


#3 세키레이 ~Pure Engagement~(セキレイ~Pure Engagement)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極楽院櫻子/スクウェアエニックス・鶺鴒計画


국내에 정발된 코믹스. 이번에 나올 시리즈는 2기로, 1기 방영이 2008년 7월이었으니 2년 만에 복귀네요.
물론 전 1기 자막을 제작했기에 이번 2기도 제작할 예정입니다.
참고로 1기를 제작하신 분이 계속 제작하실 때 2기가 나오면 관심이 있어도 자막은 건드리지 않습니다.
그러니 반대로 제가 이 경우에 해당하면 계속 해야겠죠? 나름 2기도 기다리던 작품이고 말입니다.

제작진은 변동 없이 그대로 가네요. 세븐 아크스 제작에 하야미 사오리, 타치바나 신노스케,
이노우에 마리나, 하나자와 카나, 엔도 아야, 유카나, 오오하라 사야카, 카이다 유키, 나바타메 히토미 등.
이번 2기에서는 박로미, 후쿠야마 쥰 등이 맡은 캐릭터들도 대활약을 보여준다고 하네요. (1기에선 조용했죠.)
유카나, 이노우에 마리나는 애니메이션에서 오랜만에 만나네요. 특히 유카나는 아마가미 빼면. -_-;
공식 홈페이지: http://www.sekirei-tv.com/


#4 스트라이크 위치스 2기(ストライクウィッチ-ズ2)


사용자 삽입 이미지
ⓒ 第501統合戦闘航空団


이번에 나올 시리즈는 2기로, 1기 방영이 2008년 7월이었으니 2년 만에 복귀네요. (Ctrl+C, Ctrl+V)
신기하게도 세키레이와 같은 복귀입니다. 이것 또한 1기 자막을 제작했기에 2기도 만들 생각입니다.
언제 나오나 하다가 곤조의 그 사건 때문에 어느 정도 포기하고 있었는데.
의외로 다른 업체가 금방 붙잡았네요. 이번엔 AIC에서 제작합니다. 일단 큰 데라서 믿습니다만 실전에서는 과연.

성우진은 한 명을 제외하고는 그대로 가네요. 후쿠엔 미사토, 세토 사오리, 타나카 리에, 나즈카 카오리,
사와시로 미유키, 소노자키 미에, 노가와 사쿠라, 사이토 치와, 코시미즈 아미, 카도와키 마이, 오오하라 아유루.
이중 세토 사오리가 새로 들어온 성우인데요 전에는 치바 사에코였습니다. 개인 사정상 교체.
공식 홈페이지: http://s-witch.cute.or.jp/


#5 아마가미SS(アマガミSS)

사용자 삽입 이미지
© ENTERBRAIN, INC./アマガミSS製作委員会


끝내 애니메이션화. 연애 시뮬레이션 게임인 아마가미는 드라마 CD, 코믹스 등으로 발을 넓히고
현재 애니화까지 이뤄낸 참으로 대단한 작품. 웹라디오를 통해 매주 정보를 확인하고 있었는데
팬으로서 반가운 소식이긴 하네요. 물론 게임은 해본 적 없고, 코믹스와 드라마 CD만 감상했습니다.
제작은 엔터브레인에서 해주겠고, 성우진은 기존 그대로 가네요. 다만 타이틀 뒤에 붙은 SS를 체크.
주인공이 한 명의 여자와 맺어지는 형식을 4화로 구성하고 그게 6명 반복되어 총 24화 예정이라네요.
다수가 환영하고 있지만 전 옴니버스식을 다소 답답하게 보는 터라 약간은 실망했습니다.

히로인 성우로 나즈카 카오리, 신타니 료코, 사토 리나, 콘노 히로미, 유카나, 이토 시즈카, 아스미 카나.
타치바나 쥰이치(남성 주인공) 역에 마에노 토모아키, 우메하라 마사요시 역에 테라시마 타쿠마.
공식 홈페이지: http://www.amagami-ouen.com/


PS.
이중 몇 작품은 선행 방영을 합니다.
일단 그쪽을 한번 본 후 감상을 결정하는 것도 괜찮을 듯합니다.

'ETC' 카테고리의 다른 글

우리 집 바통  (53) 2010.06.17
2010년 7월 신작 애니 또한 살펴보았다.  (74) 2010.06.13
바통 군과 배턴 양  (55) 2010.06.11
오랜만에 빵 터진 이야기  (65) 2010.05.30

설정

트랙백

댓글